노협 성장 다큐 영화 23일 개봉

유아 보육ㆍ교육ㆍ노인 복지 등 사업, 공공 서비스 이끌며 일자리도 창출

"서비스 이용자를 동료로 생각하는 연대의식 있어야 안정적 경영 가능"



도쿄 스미다구의 워커즈 코프 조합원들이 난생 처음 맡은 전통 행사를 치러내기 위해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청하고 있다. 영화 ‘워커즈’는 23일 서울 광화문 인디스페이스에서 단독 개봉한 뒤 전국 곳곳에서 공동체 상영 위주로 장기 상영할 예정이다. 인디스토리 제공

노동자가 스스로 출자해 경영에 참여하고 임금도 직접 정하는 회사가 있다. 자본이 노동을 고용하는 일반적 기업과 달리 노동이 자본을 고용하는 회사, 이윤 창출이 목적이 아니라 지역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신들의 고용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인 회사, 정확히 말하면 회사가 아니라 노동자협동조합이다.



23일 개봉하는 ‘워커즈’는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노동자협동조합을 소개하는 다큐멘터리다. 1986년 발족한 일본 노동자협동조합(워커즈 코프ㆍWorker’s Cooperative) 연합회 센터 사업단이 제작한 이 영화는 노동자이자 경영자인 조합원들이 유아 보육ㆍ교육, 노인 복지 등의 사업으로 지역 공동체를 풍요롭게 만드는 모습을 전한다. 노동자가 스스로 일자리를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 조합원들, 마을 주민들과 협동해 새로운 복지 사회를 만들어가는 풍경은 전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



일본 노협 연합회 센터 후지타 토오루(54) 이사장


‘워커즈’를 제작한 일본 노협 연합회 센터 사업단의 후지타 토오루(54) 이사장이 ‘2014 서울시 사회적경제 한마당’에 참석하기 위해 4일 한국을 찾았다. 지난해 일본에서 개봉한 이 영화는 이날 행사장에서 국내 처음 공개됐다. 영화 상영 직후 만난 후지타 이사장은 “2012년 국제협동조합의 해를 기념하는 동시에 일본 노협 30년 활동을 기록하고자 영화를 만들었다”며 “비정규직과 청년 실업이 늘어나고 지역 공동체가 약화하는 문제에 노협이 어떤 활동을 하면서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일본에는 약 30개의 노협이 있다. 조합원은 1만2,000여명으로 그 중 7,000명이 센터 사업단에서 일한다. 노협은 공공시설의 청소와 관리, 생활협동조합 등의 물류 창고 작업 같은 사업에서 시작해 현재는 보육소ㆍ아동관 등의 육아 관련 시설, 장애인ㆍ고령자 복지 시설 등을 정부에서 위탁 받아 운영하고 있다. 공공서비스를 정부가 주도하거나 민간시장에 내팽개치는 것이 아니라 시민 스스로 담당해 지역 내 유대감을 살리며 이끌어가는 것이다.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 지 1년 6개월이 지난 한국에서도 협동하는 민주적 경제, 사회적 경제에 관심이 높다. 전국적으로 4,800여개의 협동조합이 설립됐으며 4월 19일에는 대안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가 창립됐다. 한국과 달리 제도적 장치가 없는 일본의 노협은 30여년 동안 시행착오를 거치며 현재에 이르렀다. 후지타 이사장은 “우리는 제도로 보호 받지 못하는 환경에서 우리만의 독자적인 원칙과 이념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그는 협동노동의 3원칙을 강조했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의 협동, 조합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과의 협동, 지역과의 협동이 그것이다. 걸음마 단계인 한국 노협은 첫 번째 원칙에 집중하고 있고 일본도 초기엔 첫 번째 원칙에 집중하느라 정착에 어려움을 겪었다. 후지타 이사장은 “조합원들이 모여 서로 다른 의견을 내고 이견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협동조합의 가치가 발휘된다”며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을 고객이 아니라 동료로 생각하는 공동체 연대 의식이 있어야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태로 일본 노협은 음식ㆍ에너지ㆍ케어(FEC) 자급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도전하고 있다. 나리타 공항 부근에서 유채를 재배해 식용류를 생산하고 그 지역에서 버려지는 폐식용류로 바이오 디젤 연료를 만들어 공항 버스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후지타 이사장은 협동하는 사회적 경제가 중요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일본은 경제성장만이 풍요로운 삶을 누리게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경제대국이 됐습니다. 하지만 버블경제가 붕괴하고 후쿠시마 사고 등을 겪으면서 생활과 노동의 질이 떨어졌어요. 인간관계의 질도 떨어졌죠. 그러자 묻게 됐죠. 무엇이 풍요로운 것인가, 어떤 삶이 행복한 것인가. 이 사회가 요구하는 일하는 방식이 이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꼭 성공시켜야 합니다.”



워커즈 코프 7원칙



고경석기자 kave@hk.co.kr

사진 신상순선임기자 ssshin@hk.co.kr


:: 원문보기 http://www.hankookilbo.com/v/7524a7a80cd44f6085bb4171299bb991



Posted by workers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용되지 않는 노동, 스스로 일자리 만든다”


일본 워커즈코프 센터사업단 이사장 

후지타 도루


일본의 노동자 협동조합 워커즈 코프는 독특한 조직이다. 회사 같기도, 동아리 같기도 하다. 주변의 평범한 이웃들이 구성원이다. 공동으로 출자하고 의사결정을 할 때는 모두가 1인 1표를 행사한다. 자본이 노동을 고용하지 않고 노동이 자본을 고용한다는 점이 보통의 회사와 가장 크게 다른 점이다.

“워커즈코프(일본 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의 시작은 바로 실업자 운동이었습니다. 패전 이후 국가 재건 사업에 동원된 이들이 사업이 마무리된 뒤 실업자로 전락했어요. 중장년 실업자 운동이 필요했습니다.”

지난 4일 ‘협동조합 주간’을 맞아 방한한 워커즈코프 사업단 이사장 토루 후지타(사진)는 워커즈코프의 시작을 이렇게 설명했다. 워커즈코프는 각지에서 실업자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된 노동자협동조합을 전국적으로 묶어낸 조직으로 35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날 서울 청계광장에선 워커즈코프를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워커즈>가 상영됐다.


35년 역사 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 실업자 운동에서 처음 시작해 병원 청소·물류배송 사업 해오다 노인·아동 돌봄 서비스 중심으로

공동으로 출자해 1인1표 행사  노동조건도 노동자 스스로 결정 


“이용자나 노동자 모두가 함께 더 좋은 사회 만들어 가는 사회연대경영이 우리의 목표”



워커즈 코프는 처음에는 병원 청소와 물류 배송 사업을 했다. 지금은 노인과 아동 등을 대상으로 한 돌봄 서비스가 중심이다. 일본은 한국의 노인장기요양보험과 비슷한 ‘개호(간병) 보험’ 서비스를 2000년부터 시작했는데 이 시장을 민간에도 개방했다.“처음엔 공공서비스를 늘리기 위한 취지였는데, 고이즈미 내각이 들어선 뒤 규제 완화가 시작되면서 대거 민간에 위탁됐습니다. 영리사업자들에 의해 공공서비스가 시장화되도록 놔둘 수 없었어요. 돌봄 같은 공공서비스를 ‘시민화’하자는 취지로 참여했습니다.”

2010년 기준 연매출은 2700억원 정도다. 일반 조합원 1만2천여명, 고령자 조합원 4만2천여명 등 5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함께 일자리를 만들어간다.

워커즈코프는 각종 복지시설 관리자를 지정해 3~5년 위탁하는 지정관리자제도를 통한 시설위탁사업에서 점유율이 높은 편이다. 최근엔 장애아 관련 쉼터 운영이 늘고 있다. 노인복지센터 등도 위탁받아 운영한다.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주민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일석이조의 구실을 한다.

“우리 일자리의 가장 큰 강점은 고용되지 않는 노동을 한다는 것입니다. 노동 조건을 노동자가 스스로 정하거든요. 우리가 표방하는 경영은 사회연대경영입니다. 소비자들을 단지 손님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이용자나 노동자 모두가 함께 더 좋은 사회를 만들어 가는 경영이죠.”

토루 이사장은 얼마 전 출범한 “한국 노협(대안노동자협동조합연합회)에도 주목하고 있다”며 “협동노동의 의미와 중요성을 계속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협동조합의 역사를 들여다보면 성과에 집착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지역사회의 과제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협동노동, 즉 함께 일한다는 것의 중요성을 계속 확인해가면서 활동하면 좋겠습니다.” 글·사진 박기용 기자 xeno@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645865.html



Posted by workers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씨네21 리뷰] 그들과 다를 바 없는 우리 삶의 모습 <워커즈> | 우혜경




도쿄의 스미다구, 높은 빌딩을 헤치고 작은 골목길로 들어서면 여기에 공동의 목적으로 자율적으로 모여 평등하게 활동하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서의 ‘공생’의 의미를 실천하는 노동자협동조합, ‘워커즈 코프’가 있다. 이름은 어렵지만 하는 일들은 친숙하다. 이들은 이제는 사라진 지역 전통 행사인 ‘떡메치기 대회’를 준비하고, 일하는 엄마들을 위해 아이들을 돌보는 ‘아동관’을 운영하며, 노인들을 위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워커즈>는 하고 싶은 말로 가득한 다큐멘터리다. 여기에 어떠한 ‘영화적’ 기교도 부리지 않는 카메라와 조근조근 상황만 설명하는 보이스오버 내레이션은 언뜻 심심한 TV다큐멘터리를 떠올리게도 한다. 하지만 이 영화는 여느 다큐멘터리처럼 메시지로 관객을 몰아세우는 우를 범하지 않는다. 대신 마치 워커즈 코프의 정신을 실천하듯 관객에게 함께 고민하고 참여하기를 조용히 제안한다. 자칫하면 산만했을 각각의 에피소드를 엮어나가는 방식도 흥미롭다. 작은 극장에서 스탠딩 코미디를 선보이는 노년의 코미디언의 입을 빌려 영화는 지금 일본 사회가 처한 상황이 얼마나 아이러니한지 아프게 풍자한다. 하지만 우스갯소리처럼 던져진 그의 이야기가 조합원들의 작은 노력과 교차될 때, ‘정답’ 아닌 작은 ‘대안’을 찾으려는 영화의 노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과로사’라는 말이 유일한 나라, 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죽기 위해서 일하는 나라, 돈의 노예가 되어 살아야만 하는 나라, 라고 그가 일본을 이야기할 때, 그들과 하나도 다를 바 없는 우리의 삶의 모습에 아마도 보는 내내 가슴 서늘해질 것이다.


::원문보기 http://www.cine21.com/review/view/mag_id/77505




Posted by workers indiespace

댓글을 달아 주세요